마하수련원

    로그인  |  비번찾기  |  회원등록  |  Sitemap


영험설화

경전 법문 영험설화, 사전류, 행사관련, 일대기, 인물 수행담 행장,

작성자 춘다
작성일 2017/06/11
분 류 경전
tag 1.천인과 수행자, 2.보살이 제도함은 능숙한 유모와 같다
(스크랩)
1.천인과 수행자, 2.보살이 제도함은 능숙한 유모와 같다. 3. 보시공덕 - 영험설화, 불교전설, 경전가르침, 사찰전설
보살이 사람을 제도하는 것은 마치 능숙한 유모(乳母)가 아이를 기르는 것 같다.
거기에는 네 가지 일이 있다.

첫째는 목욕을 시켜 깨끗하게 하여 주는 것이요, 둘째는 젖을 먹여 배부르게 하여 주는 것이며, 셋째는 편안히 자게 하여 주는 것이요, 넷째는 안고 다니면서 항상 기쁘게 하여 주는 것이다. 이 네 가지 일로 아이를 길러 성취시켜 주는 것처럼, 보살도 네 가지 일로써 중생들을 기르느니라.

첫째는 바른 법으로 그 마음의 때를 씻어 주는 것이요, 둘째는 바른 법의 음식으로서 배부르게 하여 주는 것이며, 셋째는 때를 따라 선정 삼매에서 일으켜 주는 것이요, 넷째는 네 가지 은혜로 모든 중생을 이롭게 하여 항상 기쁘게 하여 주는 것이다. 이 네 가지 일로 모든 중생을 권하고 깨우치고 길러서 지극한 도를 얻게 하느니라.

세상에는 두 종류의 지식(知識)이 있어서 항상 사람들과 인연이 되어, 큰 죄를 받게 하기도 하고 큰 복을 받게 하기도 한다.
두 종류의 지식이란 첫째는 악지식(惡知識)이요, 둘째는 선지식(善知識)이다.
비유하면, 도적이 악역(惡逆)을 지어 임금과 아비를 죽이고 천하를 어지럽게 하면 중생들은 그 독을 입어 받지 않는 재앙이 없는 것과 같다. 그를 따라 섬기면 그는 사람에게 큰 죄를 받게 하느니라.

그러나 석가문보살처럼 뜻을 내고 도를 구하여 중생을 구호하되 네 가지 평등한 마음과 네 가지 은혜로 일체 중생을 인도하고 보호하면, 삼계(三界)와 오도(五道)의 중생들도 모두 그 구제를 입는다. 그는 이른바 선한 지식이니 그를 따라 섬기면 큰 복을 받느니라.





옛날 남천축에 사하결(私呵)이라는 나라가 바닷가에 있었는데, 그 성은 가로 세로로 8만여 리였다.
그 때 다른 나라에 아룡(阿龍)이라는 할머니가 있었는데, 그는 난리를 만나 떠돌아 다니다가 이 나라에 와 있었다. 외로운 몸이 돌아갈 곳이 없어 구걸하여 생활하다가 어느 장자의 집에 가서 붙어 있고자 하였다.
장자의 아내가 그를 보고 사정을 물었을 때 할머니는 곤궁한 사정을 자세히 이야기하였다. 장자는 가엾이 여겨 할머니에게 말하였다.

“우리집에 있으시오. 도와 드리겠소.”
할머니는 기뻐하였다.
“내게는 이 은혜를 갚을 것이 아무것도 없습니다. 잔심부름이나 시키면 그 일이 많더라도 꺼리지 않겠습니다.”
그리고 이내 거기 머물러 있었으나 그녀는 슬프기도 하였다.
'옛날에 여러 스님들을 공양할 때에는 마음대로 차렸지만, 지금은 갑자기 곤궁하게 되어 보시하고 싶은 마음은 있으나 풀지 못하겠구나.'
그러면서 서러워하였다.

마침 어떤 도인을 만나 문안을 마친 뒤에 물었다.
“별고 없으십니까[不審], 스님은 아침 공양을 마치셨습니까?”
도인은 대답하였다.
“아침에 성에 들어가 걸식하였으나 아무것도 얻지 못하고 돌아와 쉬고 있습니다.”

할머니는 스님들에게 공양하려 하였으나 자기에게는 아무것도 없는 것을 스스로 깨닫고 여러 도인들에게 말하였다.
“내가 성 안에 들어가 보아서 만일 공양이 준비되면 곧 돌아와 아뢸 것이요, 되지 않더라도 소식을 알리겠습니다.”

여러 도인들은 그리 하라 하고 모두 나무 밑에서 쉬고 있었다.
그리하여 할머니는 집으로 돌아가 장자 부인에게 아뢰었다.
“몇천 냥의 돈이 있어야 하겠습니다. 지금 내가 심부름꾼이 되어 있지마는, 내 몸을 팔아 종신토록 종이 되겠습니다. 증서라도 쓰겠습니다.”
장자 부인은 물었다.
“할머니는 지금 우리집에서 입고 먹고 하는데 또 갑자기 돈이 필요하다니, 그것을 가지고 무얼하려는 것입니까?”
“사사로이 급히 쓸데가 있는데, 말할 수는 없습니다.”
그래서 장자 부인은 돈을 주면서 말하였다.
“가져가 쓰시고 때가 되거든 돌려주십시오. 증서는 가져 무엇합니까?”

할머니는 돈을 가지고 그 근처에 본래부터 아는 이를 찾아가 사정을 자세히 이야기하고, 돈을 여러 사람들에게 나누어 주어 예순 집에서 공양을 만들게 하였다. 잠깐 동안에 준비가 되어 도인들에게 가지고 갔다.
본래 아무것도 없다고 하였지마는 지극한 정성이면 그렇게 되는 것이다. 여러 도인들은 그 음식이 뜻밖에 나온 것을 이상히 여겨 물었다.

“할머니는 어디 계십니까? 우리가 아침에 걸식할 때에는 돌아다니지 않은 마을이 없었는데, 왜 도무지 만나 볼 수 없었습니까?”
할머니는 자기 내력을 자세히 이야기하였다.
“나는 아무 나라 사람입니다. 집에서는 본래부터 부처님을 받들고 스님들을 공양하였습니다. 그러다가 난리를 만나 집안이 망하고 단신으로 떠돌아 다니면서 여기까지 와서, 이 나라의 어떤 장자 집에 의탁하여 심부름꾼으로 의식을 유지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빈 몸으로 목숨만 의지하고 있으니 돈 한 푼 없었습니다.

그러다가 아까 도인님들을 보니 슬픔과 기쁨이 한데 얽혔습니다. 마음으로 생각하는 바는 있었지마는 원은 풀길이 없었습니다. 그래서 그 집 부인에게 말하였습니다.
'내 몸을 팔아서라도 돈을 조금 구해 스님들에게 공양하려 합니다. 사랑하는 마음으로 가엾이 여겨 주십시오.'
그리하여 하찮은 내 정성을 이루게 된 것입니다.”

도인들은 찬탄하면서 말하였다.
“참으로 지극한 보시라 하겠습니다.”
그리고 저희끼리 말하였다.
“우리도 5음(陰)으로 된 몸으로써 걸식하러 다니지마는 오늘 먹은 것은 사람의 살을 먹은 것이다. 우리는 각기 뜻을 세우고 이 보시의 공을 갚아야 한다.”

그들은 모두 마음을 거두어 오로지 선정에 힘썼다. 그 정성이 통하여 곧 초정(初定)을 얻어 신통과 위덕은 온 나라를 진동하였다. 그리하여 나무들도 몸을 굽혀 절하는 것 같았다.
도인들은 그것을 보고 시주를 찬탄하였고 국왕은 그 놀라운 까닭을 이상히 여기고 신하들을 불러 의논하였다.

“그 상서로운 징조를 살펴보라. 무슨 인연으로 그렇게 되었는가?”
신하들은 사방으로 나가 그 까닭을 살펴보았다. 성문 밖에 도인들이 모여 시주를 서로 칭찬하고 있었다. 신하들은 들어가 왕에게 아뢰었다.
“바로 저 때문입니다. 빨리 청하여 불러오소서.”
신하는 돌아와 왕의 명령을 전하였다. 할머니는 두려워하여 어떤 화가 있지 않을까 걱정하면서 대답하였다.

“내 몸은 장자 부인에게 매여 있어서 자유롭지 못합니다.”
신하는 돌아가 왕에게 그 사정을 아뢰었다. 왕은 말하였다.
“다같이 오라고 하라.”
이에 장자 부인은 왕의 명령을 듣고 곧 할머니와 함께 왕에게 나아갔다.

왕이 그 사정을 묻자 할머니는 그 동안의 내력을 자세히 아뢰었다.
왕은 말하였다.
“나는 나라의 주인으로 굉장한 부자지만 3존(尊)을 받들어 공경하지 않고도사를 공양할 줄을 몰랐다. 그런데 이 할머니는 이처럼 정성이 지극하다.”

왕은 이어 말하였다.
“이 할머니는 곧 내 스승이다.”
그리하여 궁전 안으로 맞아 들여 향탕(香湯)에 목욕시키고 스승의 자리에 앉혔다. 궁녀와 채녀(女)들이 모두 2만이었다. 그리고 왕이 몸소 계를 받아 우바새가 되자 부인과 채녀들은 모두 우바이가 되었고, 백성들은 모두 도의 마음을 내었다.






옛날 어떤 도인이 산중에서 공부하고 있었는데, 그 산에는 독사가 많았다.
그래서 도인은 어떤 나무를 의지하여 높은 자리를 만들고 요를 펴고 앉아 참선하고 있었다. 그러나 못견디게 졸려 억제할 수가 없었다. 천인(天人)이 공중에서 웃음으로 깨우려 했으나 도저히 깨울 수가 없었다.

천인은 곧 방편으로 그를 무섭게 하여 잠자지 못하게 하려고, 밤중이 되어 말하였다.
“도인이여, 독사가 온다.”
도인은 매우 두려워 곧 불을 켜고 두루 찾아보았으나 독사는 보이지 않았다. 그러나 천인은 쉬지 않고 자꾸 그렇게 되풀이하였다.

이에 도인은 화를 내어 말하였다.
“천인은 왜 거짓말의 계를 범하는가.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데 왜 독사가 온다고 말하는가?”

그 때 천인은 말하였다.
“왜 자기 안의 독사를 보지 못하는가? 몸 속의 네 마리 독사는 없애지 못하면서 어찌하여 다시 밖에서 찾는가?”
도인은 그 말을 듣고 곧 스스로 생각하고 몸 안을 두루 관찰하다가, 4대(大)가 5음(陰)과 6쇠(衰)에 잠기어 무수한 겁을 지내면서 지금도 벗어나지 못하는 줄을 알았다.

그리하여 4제(諦)와 괴로움[苦]과 공(空)과 내 몸이 아닌 것을 깨닫고, 아직 새벽이 되기 전에 번뇌가 다하고 뜻이 풀리어 6통을 두루 갖추고 아라한이 되었다.






[마하수련원: 명상센터]

*1. 마하금강선법)=, 명상수련, 1대 1 수련생 근기에 따라 단계적인 전통적인 수련법지도,

*2. 정신불안극복)= 자연스런 회복 (망상 우울 불안 공황장애,) 거주지역 관계없이 매주 벽공스님 지도.

클릭 - http://mahazen.org/technote6/reg200.html


벽공스님 신간:

1. 행복한 인성, 2. 금강경강의, 3. 증도가강의, 4. 법성게강의, 5. 냉온조절건강법, 6. 수행의본질과화두. 7. 비샤카

아래의 링크 클릭해서 보세요.
클릭 - http://bit.ly/2qSYqES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수정삭제] [글목록]
윗글 부나기녀가 아귀 몸을 받은 인연
아래글 육아백상의 인연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조회
308

안청 (안세고) 의 출가와 영험 이적

무설진 20
307

가섭 존자와 그의 부인 성스러운 일대기

순둥이7e 87
306

고흥 능가사 창건설화

순둥이7e 114
305

수 많은 남성의 넋을 잃게 만들었던 유녀 암바파리녀의 일대기

춘다 135
304

미묘비구니, 전생이야기, 환생, 깨달음, 아라한,

춘다 134
303

인연은 일어남이 없으니 집착을 버리면 깨달음을 얻으리. 결정비니경 중에서

춘다 142
302

만해 한용운 스님의 관음기도와 의지

춘다 301
301

경전 속의 여인 승만

춘다 288
300

바수반두 법사전

춘다 432
299

삼장법사 위대한 대사문 역경 구마라집

춘다 437
298

수덕사 혜암스님이 말씀하신 관세음보살

순둥이7e 725
297

머슴이 죽어서 원님이 되었다.

순둥이7e 760
296

난타의 출가 인연

벽공 827
295

아라한을 비방한 죄

춘다 900
294

강원도 오세암 설화

춘다 995
293

서울 삼성암 독성기도 도량

춘다 1113
292

원효대사 깨달음

춘다 950
291

산청군 심원사 영험설화 화주시주 상봉

춘다 1269
290

목마를 타고 사라진 사미승 칠불암 아자방 설화

춘다 1019
289

동래부사와 어머니

순둥이7e 986
288

수원 용주사와 정조왕

춘다 1110
287

홍랑처녀 전설

춘다 1091
286

나무 관세음보살 칭송 염송

춘다 1222

1234다음목록,,,14

영험설화, 불교전설, 경전가르침, 사찰전설 -


    [아래 칸에서? 홈페이지 안에 올려진 글을 한 글자나 여러 글자로 다양하게 검색]

벽공스님저서

대한불교조계종

불교방송

법보신문

안국선원

::: 명상, 명상수련, 명상하는법, 불교법문, 우울 불안 공황장애 극복수련,, ::: 마하수련원. :::
:::
문의 T. 070-8285-6685. 사업자 120-27-00295. 대표 김연호/ , 개원. 2001년 01월 15일.:::



전경사진

뒤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