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하수련원

    로그인  |  비번찾기  |  회원등록  |  


영험설화

경전 법문 영험설화, 사전류, 행사관련, 일대기, 인물 수행담 행장,

작성자 춘다
작성일 2017/09/11
분 류 역사
(스크랩)
홍랑처녀 전설 - 영험설화, 불교전설, 경전가르침, 사찰전설
홍랑각



“아니, 우리나라도 아닌 남의 나라 군주의 후궁을 이렇게 징발해도 된단 말인가. 이건 우리나라 처녀를 조공으로 바치는 것과 무엇이 다르단 말인가?”

홍랑의 넋을 기리기 위해 창건한 화성 홍법사 전경
명나라 관원들은 마을을 샅샅히 뒤지며 미모가 출중한 처녀를 찾아 나섰다. 홍법리 마을 어른인 홍초씨를 비롯한 마을 장로들은 동네 아낙들을 숨기는 한편 머리를 올려 혼인을 했다고 하면서 처녀들의 징발을 최대한 막았다. 하지만 명나라 관원들의 횡포는 격심해졌고, 마을 처녀들이 한 두명씩 발각돼 잡혀가기에 이르렀다. 이 동리에서 미모가 출중하기로 이름 난 홍만석의 딸 홍랑처녀 역시 명나라 관원들의 표적이 됐다.



“홍법리에는 절세미인 홍랑이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는데 어디로 갔느냐? 만일 홍랑을 내놓지 않으면 천자의 명을 어긴 죄로 3족을 멸하고 마을을 폐촌시키겠다.”

통곡소리가 마을을 뒤덮고 명나라 관원들이 최후통첩을 내려졌다.

“이 일을 어찌한단 말인가. 내가 나가지 않으면 마을 전체가 화를 입게 되었구나.”

마을이 쑥대밭으로 변하는 모습을 보던 홍랑은 더 이상 지체할 수 없었다.

“내가 결단을 내려야겠다.”

홍랑은 마을에 모습을 드러냈다.

“더 이상 무고한 사람들을 해치지 마시오. 내가 천자의 후궁으로 갈 터이니 다른 사람들은 모두 풀어주시오.”

그리하여 마을 사람들은 화를 면하게 됐고, 홍랑은 서해바다를 통해 명나라로 가게 됐다. 홍랑은 조선을 떠나면서 간원했다. “내게 소원이 있소. 모래와 대추, 그리고 물 서 말을 가져가게 해 주시오.”

이렇게 하여 홍랑은 머나 먼 명나라로 향했다. 홍랑의 미모를 본 명나라 황제는 곧 후궁으로 삼았다. 하지만 홍랑은 명나라에 도착하면서부터는 한마디 말도 하지 않고 식음을 전폐하며 이 부당한 조선여인 징발에 항거하기 시작했다.


부당한 징발에 항거하며 100일간 단식기도

자신의 넋은 돌배에 실려 고향으로 돌아와


홍랑은 어디를 가더라도 명나라 땅을 밟지 않겠다는 각오로 조선에서 가져간 모래를 뿌리며 다녔다. 명나라 음식도 먹지 않고 정 배가 고플 때는 조선에서 가져간 대추를 먹었으며, 목이 마르면 조선에서 가져간 물을 먹었다. 당연히 홍랑은 여위어가기 시작했고 급기야 몸에 병이 들었다.

홍랑은 매일같이 고향 생각과 집 생각을 했고, 불교 교리를 읽으며 100일기도에 들어갔다. “나는 이 명나라에서 죽기를 각오했다. 부디 내 목숨이 없어지더라도 보살이 되어 영원히 남을 것이다. 부디 황제는 이 부당한 처사를 참회하고 다시는 이런 악업을 짓지 않기를 바랄 뿐이다.”

먹을 것이 바닥난 홍랑은 며칠 지나지 않아 세상을 뜨고 말았다. 홍랑이 죽은 지 3일만에 황제는 이름모를 병을 얻어 자리에 눕고 말았다. 알 수 없는 병을 얻은 황제는 백약이 무효했다. 그러던 어느 날 황제의 꿈에 홍랑이 나타났다.

“폐하, 참회하십시오. 저를 고향으로 보내주시고 앞으로 어진 임금이 되어 주세요. 그래야 당신의 병도 낫고 나라도 평안해질 것입니다.” “어떻게 너를 고향으로 보낼 수 있겠느냐?”

<사진> 돌배에 실려왔다는 보살상과 무쇠사공 2구

“예, 저의 혼이 탈 배를 돌로 만드시고 열두 명의 무쇠사공을 만들어 태우십시오. 그리고 정성을 다해 저의 모습이 담긴 보살상을 만드십시오. ” “그렇게 하겠다.”

꿈에 서 깬 황제는 홍랑이 시킨대로 어명을 내렸다. “여봐라, 나라 안에서 가장 이름 난 석공들과 철공들을 불러 이번 일에 차질이 없도록 하라.” “예.”

명 황제는 자신도 100일기도를 하며 홍랑의 영가가 천도되기를 진심으로 기원했다. 황제의 100일기도가 회향되던 날 돌배와 보살상, 그리고 무쇠로 만든 12구의 무쇠사공이 만들어졌다. 마침내 돌배가 바다에 띄워졌다. 몇날 며칠을 바다에서 출렁이던 돌배는 마침내 지금의 경기도 화성군 홍법리에 당도했다. 홍랑의 영가가 고향에 당도한 것이다.

돌배가 도착하기 전 홍법마을의 남양홍씨 문중 원로 3명은 똑같은 꿈을 꾸었다. “저는 홍랑입니다. 제가 며칠 후 홍법마을 앞 바다에 도착할 것입니다. 거기에는 보살상과 무쇠사공이 있을 것이니 절을 지어 봉안해 주십시오.”

꿈을 꾼 원로들이 홍법리 마을 바다에 가 보니 꿈에서 본 것과 같은 일이 벌어져 있었다.“이럴수가!” 마을 사람들은 조심스럽게 돌배에 보살상과 무쇠사공을 내렸다. 하지만 10구의 무쇠사공과 돌배는 바다에 가라앉고 2구의 무쇠사공과 보살상만 건져낼 수 있었다. 이후 홍씨문중에서는 조선 광해군 3년(1611) 3월에 홍법리 바다가 보이는 곳에 ‘홍랑보살’과 ‘무쇠사공’을 봉안할 절을 짓고 홍법사라고 불렀다. 홍법사에는 현재도 보살상과 무쇠사공이 원형모습대로 전하고 있으며 몇 년전에는 ‘홍랑각’을 지어 홍랑의 넋을 기리고 있다





[마하수련원: 명상센터]

*1. 마하금강선법)=, 명상수련, 1대 1 수련생 근기에 따라 단계적인 전통적인 수련법지도,

*2. 정신불안극복)= 자연스런 회복 (망상 우울 불안 공황장애,) 거주지역 관계없이 매주 벽공스님 지도.

클릭 - http://mahazen.org/technote6/reg200.html


벽공스님 신간:

1. 행복한 인성, 2. 금강경강의, 3. 증도가강의, 4. 법성게강의, 5. 냉온조절건강법, 6. 수행의본질과화두. 7. 비샤카

아래의 링크 클릭해서 보세요.
클릭 - http://bit.ly/2qSYqES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수정삭제] [글목록]
윗글 수원 용주사와 정조왕
아래글 나무 관세음보살 칭송 염송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조회
311

마하가섭 부불열반경

춘다 39
310

구잡비유경 야차를 5계를 주고 제도, 공작왕의 지혜, 전생의 빚

춘다 226
309

인도 고승 구나비지대사 행적

춘다 257
308

법안 대사의 이적, 경전을 번역하고 수 많은 사람을 제도 했다.

순둥이7e 236
307

안청 (안세고) 의 출가와 영험 이적

무설진 287
306

가섭 존자와 그의 부인 성스러운 일대기

순둥이7e 450
305

고흥 능가사 창건설화

순둥이7e 424
304

수 많은 남성의 넋을 잃게 만들었던 유녀 암바파리녀의 일대기

춘다 452
303

미묘비구니, 전생이야기, 환생, 깨달음, 아라한,

춘다 549
302

인연은 일어남이 없으니 집착을 버리면 깨달음을 얻으리. 결정비니경 중에서

청정니 462
301

만해 한용운 스님의 관음기도와 의지

춘다 738
300

경전 속의 여인 승만

춘다 635
299

바수반두 법사전

춘다 799
298

삼장법사 위대한 대사문 역경 구마라집

춘다 826
297

수덕사 혜암스님이 말씀하신 관세음보살

순둥이7e 1202
296

머슴이 죽어서 원님이 되었다.

순둥이7e 1194
295

난타의 출가 인연

벽공 1098
294

아라한을 비방한 죄

춘다 1187
293

강원도 오세암 설화

춘다 1488
292

서울 삼성암 독성기도 도량

춘다 1710
291

원효대사 깨달음

춘다 1347
290

산청군 심원사 영험설화 화주시주 상봉

춘다 1794
289

목마를 타고 사라진 사미승 칠불암 아자방 설화

춘다 1419

1234다음목록,,,14

영험설화, 불교전설, 경전가르침, 사찰전설 -


         Sitemap

    [홈페이지 내 여러 글자로 다양하게 검색]

벽공스님저서

대한불교조계종

불교방송

법보신문

안국선원

::: 명상, 명상수련, 명상하는법, 불교법문, 우울 불안 공황장애 극복수련,, ::: 마하수련원. :::
:::
문의 T. 070-8285-6685. 사업자 120-27-00295. 대표 김연호/ , 개원. 2001년 01월 15일.:::



전경사진

뒤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