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하수련원

    로그인  |  비번찾기  |  회원등록  |  Sitemap


영험설화

경전 법문 영험설화, 사전류, 행사관련, 일대기, 인물 수행담 행장,

작성자 순둥이7e
작성일 2017/10/05
분 류 경전
(스크랩)
동래부사와 어머니 - 영험설화, 불교전설, 경전가르침, 사찰전설
전생의 어머니를 찾은 동래부사
 
부산박물관에는 조선중엽 동래부사를 지낸 유심(柳沈)의 선정을 기리는 비(碑)가
있는데,
이 비석의 주인공인 유심에 관한 기이한 이야기가 전해내려 온다.
즉 인도환생(人道還生)한 유심이 해마다 영혼으로 전생의 고향집에 가서
제사음식을 흠향하다가 마침내 동래부사가 되어
전생의 어머니와 직접 상봉하게 된다는 이야기다.
 
 옛날 동래부에 일찍 남편을 여의고 어린 외아들에게 의지하며 가난하게 살고 있는
과부가 있었다. 아들은 인물도 잘생겼을 뿐만 아니라 4살이라고는 믿을 수 없을 만큼
총명하고 영특했다.
 
 그런데 이 고을에는 새 부사가 부임하면 그 행차 행렬이 여간 성대하지 않았다. 새
로 부임하는 부사가 팔선녀(八仙女)를 청하면 동래의 명기(名妓)를 뽑아서 팔선녀의
행렬을 하고, 대군복(大軍服)으로 차리라고 하면 군졸들에게 갑옷을 입히고 말을 태워
서 내세우기도 했다. 이렇게 성대한 행사가 있을 때면, 동래 주민들은 물론 이웃 고을
사람들까지 몰려와 좌우 대로변에 늘어서서 환호하며 구경했다.
 
 벚꽃이 흐드러지게 피던 어느 날, 신임 동래부사의 도임 행렬식이 있었다. 과부는 어
린 아들을 기쁘게 해주기 위해서 구경 길에 나섰다. 장관을 이룬 부사의 행렬을 눈여겨
보고 있던 아들이 갑자기 물었다.
 
 “엄마, 나도 커서 어른이 되면 저렇게 할 수 있나요?”
  
 엄마는 대답 없이 우울한 표정을 지었다. 아들은 엄마의 손을 잡아 흔들면서
재촉했다.
 
 “엄마, 왜 말이 없어? 난 커서 어른이 되면 저렇게 할 테야.”
 
 어린 아들이 엄마 등을 동동 쳤다.
 
 “얘야, 너는 커서 어른이 되어도 저렇게 할 수 없단다. 우리는 상놈이라서 저런
벼슬은 꿈에도 못할 거야.”
 
 청천벽력과 같은 어머니의 답변을 들은 아들은 울음을 터뜨렸다. 아이는 그날부터
밥도 먹지 않고 말도 잘 하질 않다가 시름시름 앓기 시작했다. 그러고는 며칠 뒤 이름
모를 병으로 숨을 거두고 말았다.
 
 
 아들의 갑작스런 죽음을 맞은 과부는 슬픔과 눈물로 세월을 보냈다. 그러던 어느 날
꿈속에서 죽은 아들을 만났다.
 
 “어머니! 울지 마세요. 저는 한양에서 재상을 지내는 유씨 가문에 다시 태어나서 잘
살고 있어요. 어머님, 이젠 상놈이라는 소리는 안 듣게 되었어요. 부지런히 공부하면
벼슬도 할 수 있게 되었어요. 어머님 걱정 마세요.”
 
 그 후, 세월은 강물처럼 흘러 강산도 바뀌었다. 어느 덧 백발노파가 된 과부는 죽은
아들에 대한 생각을 잊을 수가 없었다. 해마다 아들의 제삿날에는 제사상을 차려놓고
는 울면서 자식의 이름을 불렀다.
 
 “내 아가야, 많이 먹어라. 에미가 살아있는 동안은 네가 좋아하는 음식을 차려 줄께.”
 
 한편, 유씨 가문에서 성장한 유심은 매년 정해진 날 밤이면 꼭 꿈속에서 어느 초라
한 초가집을 들어가서 제사음식을 먹고 돌아오곤 했다.
 
 
 달이 바뀌고 해가 바뀌어서 장성한 유심은 마침 동래부사로 부임하게 되었다. 신임
부사 유심은 처음 부임하는 동래부의 길과 풍경이 왠지 낯설지가 않았다. 마치 꿈속에
서 무수히 오간 길 같았다.
 
 어느 날 밤, 유부사는 통인(通人)을 대동하고 꿈속의 집을 찾아 나섰다. 이상하게도
꿈속에서 찾아간 초가집과 똑같은 집이 나타났다. 초가집에서는 방문을 활짝 열어놓
고 호롱불빛 속에 백발노파가 제사상을 차려놓고 울고 있는 모습이 보였다. 유부사는
백발노파에게 정중히 인사를 하고 물었다.
 
 “노인은 어찌하여 제사상 앞에서 슬피 우시는 지요?”
 “이 몸은 일찍 남편을 사별하고, 아들 하나를 데리고 의지하며 살았는데, 그 어린것
이 단명하여 4살 때 저승으로 갔답니다. 오늘이 바로 그 아이의 제삿날이랍니다. 불쌍
한 어린 영혼을 불러서 좋아하는 음식을 권하니 설움이 복받쳤습니다.”
 
 그 노파의 아들이 죽은 날을 듣고 보니 이상하게도 유부사의 생일과 같은 날이었다.
노파는 다시 말을 이었다.
 
 “그런데 그 아이가 죽고 난 뒤 제 꿈속에 나타나서 한양 유씨 가문에 태어났다고 하
옵니다.”
 
 이 말을 들은 유부사는 감전되듯이 큰 충격을 받았다. 이 노파가 바로 전생의 어머니
였음을 확인하는 순간이었다. 그는 방안에 들어가 울음을 터뜨리며 늙은 어머니 앞에
큰절을 올리면서 말했다.
 
 “어머니, 제가 왔습니다. 그 아들이 돌아왔어요!”
 
 마침내 전생의 모자(母子)였음을 확신한 두 사람은 손을 맞잡고 목놓아 울었다.
 
 유부사는 그날 이후, 전생의 어머니를 위해 그의 직권으로 깨끗하게 손질한 곡식을
보내고 정성껏 효도를 다했다. 기이한 인연의 소문을 들은 사람들이 이를 확인하기 위
해 구름처럼 몰려들었다. 노파는 환생한 아들의 도움으로 노후에도 편히 살다가 세상
을 떠났다고 전한다.




[마하수련원: 명상센터]

*1. 마하금강선법)=, 명상수련, 1대 1 수련생 근기에 따라 단계적인 전통적인 수련법지도,

*2. 정신불안극복)= 자연스런 회복 (망상 우울 불안 공황장애,) 거주지역 관계없이 매주 벽공스님 지도.

클릭 - http://mahazen.org/technote6/reg200.html


벽공스님 신간:

1. 행복한 인성, 2. 금강경강의, 3. 증도가강의, 4. 법성게강의, 5. 냉온조절건강법, 6. 수행의본질과화두. 7. 비샤카

아래의 링크 클릭해서 보세요.
클릭 - http://bit.ly/2qSYqES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수정삭제] [글목록]
윗글 목마를 타고 사라진 사미승 칠불암 아자방 설화
아래글 수원 용주사와 정조왕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조회
308

안청 (안세고) 의 출가와 영험 이적

무설진 31
307

가섭 존자와 그의 부인 성스러운 일대기

순둥이7e 98
306

고흥 능가사 창건설화

순둥이7e 124
305

수 많은 남성의 넋을 잃게 만들었던 유녀 암바파리녀의 일대기

춘다 146
304

미묘비구니, 전생이야기, 환생, 깨달음, 아라한,

춘다 148
303

인연은 일어남이 없으니 집착을 버리면 깨달음을 얻으리. 결정비니경 중에서

춘다 148
302

만해 한용운 스님의 관음기도와 의지

춘다 309
301

경전 속의 여인 승만

춘다 294
300

바수반두 법사전

춘다 440
299

삼장법사 위대한 대사문 역경 구마라집

춘다 443
298

수덕사 혜암스님이 말씀하신 관세음보살

순둥이7e 734
297

머슴이 죽어서 원님이 되었다.

순둥이7e 767
296

난타의 출가 인연

벽공 835
295

아라한을 비방한 죄

춘다 910
294

강원도 오세암 설화

춘다 1006
293

서울 삼성암 독성기도 도량

춘다 1126
292

원효대사 깨달음

춘다 964
291

산청군 심원사 영험설화 화주시주 상봉

춘다 1280
290

목마를 타고 사라진 사미승 칠불암 아자방 설화

춘다 1030
289

동래부사와 어머니

순둥이7e 994
288

수원 용주사와 정조왕

춘다 1120
287

홍랑처녀 전설

춘다 1099
286

나무 관세음보살 칭송 염송

춘다 1230

1234다음목록,,,14

영험설화, 불교전설, 경전가르침, 사찰전설 -


    [아래 칸에서? 홈페이지 안에 올려진 글을 한 글자나 여러 글자로 다양하게 검색]

벽공스님저서

대한불교조계종

불교방송

법보신문

안국선원

::: 명상, 명상수련, 명상하는법, 불교법문, 우울 불안 공황장애 극복수련,, ::: 마하수련원. :::
:::
문의 T. 070-8285-6685. 사업자 120-27-00295. 대표 김연호/ , 개원. 2001년 01월 15일.:::



전경사진

뒤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