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하수련원

    로그인  |  비번찾기  |  회원등록  |  


영험설화

경전 법문 영험설화, 사전류, 행사관련, 일대기, 인물 수행담 행장,

작성자 서암
작성일 2006/11/28
분 류 어록
(스크랩)

숭산어록 = 영험설화,


숭산어록 - 영험설화, 불교전설, 경전가르침, 사찰전설
 

숭산(蒙山) 법어(法語) 



숭산;원나라 스님. 그의 법어는 조선 세조때 번역되어 우리에게는 널리 알려졌다.



[파도가 곧 물이로다][화두로 병을 물리치다][물에 비친 달처럼]



파도가 곧 물이로다



 

삼월 초엿새 좌선 중에 바로 〈무〉자를 들고 있는데,어떤 수좌가 선실에 들어와 향을 사르다가 향합을 건드려 소리가 났다. 이 소리를 듣고 '왁!'하고 외마디소리를 치니, 드디어 자기 면목을 깨달아 마침내 조주를 깨뜨렸던 것이다. 그때 게송을 지었다. 어느덧 갈 길 다하였네 밟아 뒤집으니 파도가 곧 물이로다 천하를 뛰어넘는 늙은 조주여 그대 면목 다만 이것뿐인가.



그해 가을 임안(臨安)에서 설암(雪巖) 퇴경(退耕) 석범(石帆) 허주(虛舟) 등 여러 장로를 뵈었다. 허주장로가 완산(脘山)장로께 가 뵙기를 권하시어 완산장로를찾아 뵈었다. 그때 장로가 묻기를 '광명이 고요히 비춰 온 법계에 두루했네, 라고 한 게송은 어찌 장졸 수재(張拙秀才)가 지은 것이 아니냐'하시는데, 내가 대답하려 하자 벽력같은 할(喝:선가에서 하는 일종의 지도방법으로 말과 글로 표현할 수 없는 도리를 표시하는 소리)로 쫓아내셨다. 이때부터 앉으나 서나 음식을 먹으나 아무 생각이없더니 여섯 달이 지난 다음 해 봄, 하루는 성밖에서돌아오는 길에 돌층계를 올라가다가 문득 가슴속에 뭉쳤던 의심덩어리가 눈녹듯 풀렸다. 이 몸이 길을 걷고있는 줄도 알지 못했다. 곧 완산장로를 찾았다. 또 먼젓번 말을 하시는 것을 말이 채 끝나기도 전에 선상(禪床)을 들이엎었고, 다시 종전부터 극히 까다로운 공안(公案)을 들어 대시는 것을 거침없이 알았던 것이다.



참선은 모름지기 자세히 해야 한다. 산승(山僧)이 만약 중경에서 병들지 않았던들 아마 평생을 헛되이 마쳤을 것이다. 참선에 요긴한 일을 말한다면, 먼저 바른 지견(知見)을 가진 사람을 만나는 일이다. 그러므로 옛 사람들은 조석으로 찾아가 심신을 결택하고, 쉬지않고 간절히 이 일을 구명했던 것이다.  



 



 



화두로 병을 물리치다



내 나이 스물에 이 일 있음을 알고 서른 둘에 이르도록 열 일여덟 분의 장로(長老)를 찾아가 법문을 듣고 정진했으나 도무지 확실한 뜻을 알지 못했었다. 후에 완산(脘山)장로를 뵈오니 〈무(無)〉자를 참구하라 하시며 이렇게 말씀하셨다. '스물 네 시간 동안 생생한 정신으로 정진하되, 고양이가 쥐를 잡을 때와 같이 하고 닭이 알을 안듯이 하여 끊임이 없이 하라. 투철히 깨닫지 못했으면 쥐가 나무궤를 쏠 듯이 결코 화두를 바꾸지 말고 꾸준히 정진하라. 이와 같이 하면 반드시 밝혀 낼 시절이 있을 것이다



그로부터 밤낮을 가리지 않고 부지런히 참구하였더니 십팔 일이 지나서 한번은 차를 마시다가 문득 부처님이 연꽃을 들어 보이심이 카샤파(迦葉)가 미소한 도리를 깨치고 환희를 이기지 못했었다. 서너 명의 장로를 찾아 결택(決擇)을 구했으나 아무도 말씀이 없더니,어떤 스님이 말하기를 '다만 해인삼매(海印三昧)로 일관하고 다른 것은 모두 상관하지 말라' 하시기에 이말을 그대로 믿고 두 해를 보냈다. 경정(景定) 오년 유월에 사천(泗川) 중경(重慶)에서극심한 이질병에 걸려 죽을 지경에 빠졌으나 아무 의지할 힘도 없고 해인삼매도 소용없었다. 종전에 좀 알았다는 것도 아무 쓸 데가 없어, 입도 달싹할 수 없고 손도 꼼짝할 수 없으니 남은 길은 오직 죽음뿐이었다. 업연(業緣)의 경계가 일시에 나타나 두렵고 떨려 갈팡질팡할 뿐 어찌할 도리가 없고 온갖 고통이 한꺼번에 닥쳐왔었다. 그때 내 억지로 정신을 가다듬어 가족에게 후사를 말하고 향로를 차려 놓고 좌복을 높이고 간신히 일어나 좌정하고 삼보와 천신에게 빌었다. '이제까지 모든 착하지 못한 짓을 진심으로 참회합니다. 바라건대 이 몸이 이제 수명이 다하였거든 반야(般若)의 힘을 입어 바른 생각대로 태어나 일찌기 출가하여지이다. 혹 병이 낫게 되거든 곧 출가 수행하여 크게 깨쳐서 널리 후학을 제도케 하여지이다. '이와 같이 하고 〈무〉자를 들어 마음을 돌이켜 스스로를 비추고 있으니 얼마 아니하여 장부(臟腑)가 서너번 꿈틀거렸다. 그대로 두었더니 또 얼마 있다가는 눈꺼풀이 움직이지 않으며, 또 얼마 있다가는 몸이 없는 듯 보이지 않고 오직 화두만이 끊이지 않았다. 밤 늦게서야 자리에서 일어나니 병이 반은 물러간 듯했다. 다시 앉아 삼경 사점에 이르니 모든 병이 씻은 듯이 없어지고 심신이 평안하여 아주 가볍게 되었다.  



 



 



물에 비친 달처럼



팔월에 강릉으로 가서 삭발하고 일년 동안 있다가 행각(行脚)에 나섰다. 도중에 밥을 짓다가 생각하기를,공부는 모름지기 단숨에 해 마칠 것이지 끊이락 이으락 해서는 안되겠다 하고, 황룡(黃龍)에 이르러 당(堂)으로 돌아갔다. 첫번째 수마( 魔)가 닥쳐왔을 때는 자리에 앉은 채 정신을 바짝 차려 힘 안들이고 물리쳤고, 다음에도 역시 그와 같이 하여 물리쳤다. 세번째 수마가 심하게 닥쳐왔을 때는 자리에서 내려와 불전(佛前)에 예배하여 쫓아버리고 다시 자리로 돌아와 앉았다. 이미 방법을 얻었으므로 그때 그때 방편을 써서 수마를 물리치며 정진했다. 처음에는 목침을 베고 잠깐 잤고 뒤에는 팔을 베었고 나중에는 아주 눕지를 않았다. 이렇게 이삼 일이 지나니 밤이고 낮이고 심히 피곤했다. 한번은 발밑이 땅에 닿지 않고 공중에 둥둥뜬 듯하더니, 홀연 눈앞의 검은 구름이 활짝 걷히는듯하고 마치 금방 목욕탕에서라도 나온 듯 심신이 상쾌하였다. 마음에는 화두에 대한 의단(疑團)이 더욱더 성하여 힘들이지 않아도 순일하게 지속되었다. 모든 바깥 경계의 소리나 빛깔이나 오욕이 들어오지 못해 청정하기가 마치 은쟁반에 흰 눈을 듬뿍 담은 듯하고 청명한 가을 공기 같았다. 그때 돌이켜 생각하니 정진의 경지는 비록 좋으나 결택(決擇)할 길이 없었다. 자리에서 일어나 승천(承天)의 고섬(孤蟾)화상에게 갔었다. 다시 선실에 돌아와 스스로 맹세하기를 '확연히 깨치지 못하면 내 결코 자리에서 일어나지 않으리라' 하고 배겨냈더니 달포만에 다시 정전이 복구되었다. 그 당시 온 몸에 부스럼이 났는데도 불구하고 목숨을 떼어 놓은 맹렬한 정진 끝에 힘을 얻었었다. 재(齋)에 참례하려고 절에서 나와 화두를 들고 가다가 재가(齋家)를 지나치는 것도 알지 못했다. 이렇게 하여 다시 동중공부(動中工夫)를 쌓아 얻으니, 이때경지는 마치 물에 비친 달과도 같아 급한 여울이나 거센 물결 속에 부딪쳐도 흩어지지 않으며 놓아 지내도 또한 잊어지지 않는 활발한 경지였다.



* 숭산 ; 원나라 스님. 그의 법어는 조선 세조때 번역되어 우리에게는 널리 알려졌다. 







****대한불교조계종 마하수련원) 벽공스님의 명상센터))=
명상수련 지도에 가장 효과적인 전화를 통한 1대 1 지도

불교명상수련, 마음수련, 명상하는법,인성교육,심리안정, 불교법문,자연치유,
정신능력극대화수련))= 금융투자자, 스포츠선수, 기업인, 정치인, 교육자, 연구자, 수험생, 정신능력극대화와 안정수련.
불안장애극복수련))= 자연스런 회복 (우울증,불안공포증,빙의,강박,과대망상,성격개조,스트레스) 거주지역 관계없이 매주 벽공스님 지도.

클릭- http://mahazen.org/technote6/reg200.html


벽공스님 신간:

1. 행복한 인성, 2. 금강경강의, 3. 증도가강의, 4. 법성게강의, 5. 냉온조절건강법, 6. 수행의본질과화두. 7. 비샤카

아래의 링크 클릭해서 보세요.
클릭 - http://bit.ly/2qSYqES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수정삭제] [글목록]
윗글 연꽃과 수련의 차이점 폄글
아래글 자비보살 수월스님 일화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조회
323

구도자의 노래2

진정인 80673
322

관세음보살은 어떤 분인가

우바리 65297
321

임제선사가 누군가 알아보자

춘다 64412
320

대각국사 의천 진영과 행장

춘다 62249
319

만공대선사 행장

춘다 61299
318

불교,선사)거꾸로 서서 입적한 등운봉선사

춘다 61242
317

혜공제일 수보리 존자

춘다 59292
316

석굴암 조성과 본존불 모습

1
춘다 58616
315

나옹선사 계송 한 수 올립니다.

춘다 54736
314

두타제일 마하가섭존자

춘다 54416
313

경허선사 오도송과 행장

춘다 53887
312

법성게와 의상대사 (화엄일승법계도,華嚴一乘法界圖)

춘다 52867
311

차천자와 조계사 대웅전 연관 일화

춘다 52009
310

인도의 계현법사

춘다 51735
309

죽음의 관문 넘지 않으면 살 길도 없다

서암 50211
308

해동제일 원효대성사의 일화와 저서들

춘다 49534
307

나옹(懶翁)선사 말씀 

서암 49399
306

불교의 기초상식

1
춘다 48872
305

포살과 보살계는 어떻게 다른가

춘다 48702
304

석굴암, 반가사유상, 신라의 불상들

춘다 48654
303

순치황제는 어떤 인물인가. 출가시를 통해서 보자

춘다 48642
302

참선경어4

서암 47893
301

티벳트 불교의 전파 경로

춘다 47505
300

우두종의 초조 법융선사

서암 47286
299

기세인본경 제10

지장 47206
298

불탑의 나라 미얀마 여행

춘다 46429
297

한국 다도의 유래와 현실 (작설차)

우바리 46308
296

스리랑카에서의 불교와 기독교간의 논쟁사건

춘다 46223
295

두타재일 마하가섭존자

춘다 46030
294

용문사. 은행나무

춘다 45515
293

만해 한용운= 차디 찬 냉돌 위에서 심우장의 정절.

춘다 45443
292

모악산 금산사 창건과 중창

춘다 44755
291

금강산 유점사는 어떤 절

춘다 44748
290

용수보살전 위대한 발자취

우바리 44266
289

만해 한용운=거치른 산야에 핀 한떨기 매화 꽃.

춘다 44231
288

서천 제15조 가나제바존자 행장

춘다 44095
287

마조록(2)

원진 44095
286

중국 4대 불교성지 구화산 지장보살 김교각스님

우바리 43595
285

선의 중흥조 경허대선사

춘다 43562
284

정중무상선사의 선불교 역사에서의 위치와 마조도일선사와의 관계

우중선 43433
283

연꽃과 수련의 차이점 폄글

춘다 43257
282

숭산어록

서암 43036
281

자비보살 수월스님 일화

춘다 42633
280

나를 찾는 법 - 참선법(參禪法)

서암 42041
279

태고보우선사. 조계종 중흥조

우바리 42040
278

홍인대사 일화, 중국선종 제5조

춘다 41480
277

[원순 스님의 명추회요 강설]

서암 41259
276

원효대사열전, 신라가 나은 해동제일 성사 원효

춘다 41152
275

라한상 엿보기

춘다 40834
274

보조어록

서암 40365
273

4조 도신대사 행적

춘다 40220
272

미얀마 불교와 신퓨

1
춘다 40171
271

진정법사의 출가 일화

만송 39717
270

오대산 상원사 한암선사

춘다 39543
269

사명대사 진영과 유적 사찰 들

춘다 39232
268

의상대사와 선묘화 낭자

춘다 39118
267

우리나라 불교의 전래 역사

춘다 39015
266

백장선사의 수행

춘다 38364
265

인도의 불교 부파불교전개

춘다 37989
264

다문제일 아난존자

춘다 37702

1234다음목록,,,6

영험설화, 불교전설, 경전가르침, 사찰전설 -


         Sitemap

    [홈페이지 내 여러 글자로 다양하게 검색]

벽공스님저서

대한불교조계종

불교방송

법보신문

안국선원

::: 명상, 원격 명상수련, 명상하는법, 불교법문, 우울 불안 공황장애 극복수련,, ::: 마하수련원. :::
:::
문의 T. 070-8285-6685. 사업자 120-27-00295. 대표 김연호/ , 개원. 2001년 01월 15일.:::



전경사진

뒤로